구미 YMCA

Home > 게시판 > 활동소식

학교시설 내진성능확보율 20%이하, 경북이 전국 최하!

구미YMCA | 2016.09.22 12:21 | 조회 495

경북지역 학교 야간 재난시 대피 메뉴얼 없어!

학교시설 내진성능확보율 20%이하, 경북이 전국 최하!

그럼에도 여전히가만히 있으라!”는 학교


[9월 19일 지진후, 구미고등학교 운동장으로 피신한 학생들]


어제, 9 21 오전 11 53분께 다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고 구미와 경주를 비롯한 경북지역의 몇몇 학교의 학생들은 운동장으 긴급히 대피했다. 12 5.8 강진 이후, 400 차례 여진이 일더니 일주일 후인 19 오후 8 33분께 4.5규모의 지진이 한차례 발생한 터라 어제는 보다 작은 규모의 지진임에도 불구하고 경북지역 주민들의 불안은 계속 되고 있다.


불안하기만 학교, 그러나 여전히 가만히 있으라는 학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경북교육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9 12 1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경북지역에 있는 88 학교 대피 조치를 취하지 않은 학교는 42(47.7%) 절반가량이었으며, 1차와 2 모두 대피 조치를 취하지 않은 학교도 11(12.5%) 나타났다.

특히 경북지역은 22 지자체 칠곡, 포항, 김천을 제외한 19 지자체가 내진성능 확보를 20% 미만으로 것으로 나타나 광역시 학교시 내진성능 확보가 가장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9 13)

세월호 참사이후에도 학교는 하지 않았음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는 무서운 현실이다. 여전히 학교는 학생들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전혀 없어 보인다. 5.8 강진에도 학교에 학생들을 묵어두고 야간자율학습을 강행한다는 과연 상식적인 일인지 묻고 싶다.


                                    [9월 19일 지진 후, 학교의 대피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온 청소년YMCA회원들]



교육부 지진 대응 매뉴얼에 야간학습시 대피방법없어


교육부에서 2016 5 각급학교로 하달한지진대피요령교육자료 따르면 지진 발생 시에 담임교사(교과담당교사) 통제하에 대피를 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본회가 경상북도교육청에 문의한 결과, 담임교사도 교과담당교사도 없는야간학습시 재난이 일어나면 어떻게 대피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매뉴얼이나 별도의 관련 지침은 현재 없다고 말했다. 실제 차례 지진이 발생했을 고등학생들의 대부분은 학교에서 야간자율학습을 하고 있었다.

지진 당시 야간자습을 하고 있던 구미지역 다수 고교생의 증언에 따르면 방송이나 육성을 통해 신속히 운동장으로의 대피를 알리고, 인원파악과 사후 대응을 신속하게 학교도 있지만, 대부분의 학교에서는 한꺼번에 교실에서 뛰쳐나가다가 부상이 발생하기도 하는 우왕좌왕했다. 진동이 있는 동안 머리를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재빨리 운동장으로 대피하라는 안내 전에 교실의 문을 열어 놓고, 전기와 난방기구의 차단을 하라는 지시 등을 내린 학교는 거의 없다.

더욱 기가 막히는 것은 무서워서 대피한 아이들을 다시 교실로 돌려보내는 방송을 하거나, 대피 아이들을 막아서고 교감이나 교장의 허락을 구한 현장의 교사도 있다는 것이다. 세월호 참사를 다시 떠올리게 한다.


지금이라도 야간학습시 대응체계와 매뉴얼을 만들어야


차례의 지진이 저녁시간에 일어났다. 이후 여진은 계속되고 있으며 지진이 언제 일어날지 모른다. 만약 수천명의 고등학생들이 야간학습을 하는 시간에 강한 지진이 일어난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어떤 것도 아이들의 생명보다 우선될 수는 없다. 또 다시 청소년들을 무참히 희생시키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될 것이다. 경북교육청과 지역의 교육지원청은 교육부의 지침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야간학습시 재난 대피 메뉴얼을 만들고 반복되는 대피훈련을 통해 학생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것이다.



2016922


구미YMCA

(문의 : 청소년부 최현욱 부장  054-474-1318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